도시, 해변들과 산이 풍부한 태국은 모든 사람을 위한 그 무언가가 있는 곳입니다

태국처럼 광대한 종류의 여행지를 제공하는 나라는 이 세상엔 거의 없습니다. 사람들을 매료시키는 수도 방콕부터 신록의 내륙지역, 아주 멋진 해변들 그리고 태국 사람들의 잘 알려진 관용성과 장난기…태국이 왜 매년 방문해야 하는 나라 목록에 상위권을 차지하는지를 설명해주는 것들입니다.

방콕은 통상 태국에서 가장 먼저 들리게 되는 기착지인데 방콕을 탐방 후에 시외 지역이나 열대 섬으로 가기는 비교적 쉽답니다. 방콕에서 북쪽으로 가면 고대 도시인 치앙마이, 그리고 정글로 옷을 입은 산들과 타이 고산족 원주민 또 성대한 예술이 있는 치앙라이가 나옵니다. 방콕의 서쪽으로는 미얀마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산악의 깐짜나부리는 콰이 강 (River Kwai)과 거기에 나 있는 “악명” 높은 철도에 대해 투박한 모험과 역사를 배울 기회를 제공하지요.

태국에서 해변을 논하자면 너무나 많기에 어느 곳을 선택해야 할지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넓고 곡선을 이루는 만과 세련된 여행을 만끽할 수 있는 푸껫 그리고 석회암 절벽을 감상할 수 있는 끄라비 (Krabi) 는 태국의 많은 해변 휴양지 중 인기가 있는 곳들이지요. 한 번에 태국이 제공하는 그 모든 것들을 체험해 볼 수 없기에 태국을 방문했던 대부분의 여행객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오곤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