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ipt section containing code for Liveperson Chat Solution

방콕 태국

방콕

사원, 길거리 음식, 쇼핑과 밤 문화: 방콕은 모든 기호에 맞춘 전율을 지녔습니다

사원, 길거리 음식, 쇼핑과 밤 문화: 방콕은 모든 기호에 맞춘 전율을 지녔습니다
'큰 망고'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방콕은 여행자가 휴양지에서 찾는 그 어떤 즐거움도 찾을 수 있는 곳이지요: 사원에서 동남아시아의 불교에 대해 엿보든, 반짝거리는 쇼핑몰들에서 쇼핑을 즐기든 또는 sois라 불리는 미궁과 같은 현지 뒷골목들을 방황하든지 말이지요. 방콕에서는 또 호화로운 데이 스파를 겨우 3000 태국 바트 그리고 발 마사지를 300 바트에 즐길 수 있죠. 그뿐만 아니라 근사한 요리를 수상 내력이 있는 레스토랑들에서 맛보고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길거리 음식으로 주전부리해 볼 수 있겠습니다.

시내라는 개념이 거의 없는 이 도시의 구조는 방콕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에겐 혼란스러울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숙소를 BTS 스카이 트레인 (BTS Skytrain) 또는 MRT 역 근처에 잡는다면 지리에 금방 익숙해져 쉽게 이동할 수 있겠지요.

방콕의 사원과 몰들을 다 둘러봤다면, 도시의 가장 오래된 구역으로 가 정녕 방콕을 체험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가 보길 권합니다. 부산한 시장과 타운 어디에서도 접할 수 있는 길거리 음식의 차이나타운은 이 도시의 열정적인 숨결을 지니고 있는 반면 두짓 (Dusit) 지구는 고상한 분위기에 가로수가 늘어선 대로들과 예스러운 중화-포르투갈식의 건물들이 있답니다. 백팩커들의 집합지인 카오산 거리 (Khao San Road)는 솔직히 태국의 진면모라 할 수 없으나 이곳에 영구적으로 흐르는 휴가 분위기는 항상 재미가 있을 것임을 시사합니다. 방콕을 즐기는 제대로 된 방법은 그냥 흘러가는 대로 놔두는 것이죠. 태국의 격언인 '마이 펜 라이' (어떻게 되든지) 그리고 '사눅'(태평한 재미)의 태도를 고수한다면 제멋대로 뻗어 나갔으며 갈피를 쉽게 잡을 수 없는 도시이지만 또 순전히 매혹적인 이 도시를 완벽히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여행 최적 시기

태국의 기후는 통상 '뜨겁고' (11월~2월),' 더 뜨거우며' (3월~4월) 그리고 '비가 오는' (5월~10월) 정의로 설명될 수 있겠습니다. 물로 지역별 차이는 존재합니다. 방콕의 경우 연중 내내 올 수 있는 휴양지이긴 하나 4월은 엄청나게 더우며 심지어 기온은 섭씨 영상 40도까지 올라갈 수 있답니다. 또 9월과 10월에는 홍수가 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푸른 하늘과 바람을 즐길 수 있는 서늘한 시기는 가장 쾌적하며 이때가 바로 성수기이기도 하답니다.

태국에는 일 년에 18개의 공휴일이 있으며 이때 대부분의 가게는 문을 닫습니다. 허나 관광지의 상점과 레스토랑들은 이때에도 문을 연답니다. 태국의 신년이자 가장 큰 휴일인 송끄란은 4월 중순에 떨어진답니다.

교통 정보

방콕의 '악명' 높은 도로 정체는 소문 그대로입니다 - 도로 교통은 특히 러시아워와 비 오는 날에는 악몽이 될 수 있지요. 하지만 방콕 대량 수송 수단인 BTS 스카이트레인 (BTS Skytrain) 지상철 그리고 MRT (Mass Rapid Transit, 지하철)는 쾌적하고, 효율적이며 요금이 저렴하답니다. 이용이 가능한 곳에서는 최대한 많이 이 지상철과 지하철을 이용하여 움직이는 것을 권합니다. 택시 또한 저렴하며 충분히 있으나 운전사가 미터기를 켜고 운행을 하도록 요구를 해야 할 수도 있지요. 모터로 움직이는 인력거인 툭툭 (Tuk tuk)은 타기에 재미가 분명 있으나 단점은 시끄럽고 오염이 심하다는 것에 있습니다. 따라서 이동 거리가 짧을 때 이용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또 이국적인 체험을 원해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오토바이 택시를 타 볼 마음이 있다면 탑승하여 만약 사고가 났을 시 여행 보험에서 보상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할 것입니다.

공항 정보

시내 업무중심지까지의 거리 17km
이동 소요시간 40분
택시 약 250~350 태국 바트
철도 시내 터미널인 파야 타이 (Phaya Thai)역 까지 15분이 걸리는 직통열차가 공항에서 출발합니다. 탑승 요금은 편도 150 바트 입니다.
리무진 도착 터미널에 있는 리무진 서비스 카운터에서 도심까지 가는 리무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즐길거리

Temple run

사원 방문기

방콕 왕궁 (Grand Palace)는 정녕 빛날만큼 화려하지요. 여기에는 또 왓 프라깨우 (Wat Phra Kaew) 에메랄드 사원이 있답니다. 근처에 있는 왓 포 (Wat Pho)에는 유명한 와불상과 태국 전통 마사지 학교가 있는데요. 이곳의 안마사들은 직감적으로 근육이 뭉친 곳이 어딘지 찾아내어 푸는 재주를 선보일 것입니다. 마사지 코스는 영어로도 체험할 수 있습니다.

In full flow

강과 흐름이 낳은 삶

톤부리 (Thonburi)의 끌롱 (운하) 투어는 밝은색으로 치장된 롱테일 보트 (longtail boat)를 타고 합니다. 보트 운전사와 흥정을 하면 보트를 500바트에 빌릴 수도 있으며 이 보트로 차오프라야 강 (Chao Phraya River)의 후미까지 두루 살펴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강과 밀착된 삶을 사는 태국인들의 일상을 살펴볼 수 있지요 - 아이들이 강물에 뛰어드는 모습과 여인네들이 물물 들을 보트에 싣고 파는 광경 그리고 남자들은 고기잡이를 하는 모습까지 직접 목격하는 신 나는 체험이 될 것입니다.

Mall fortune

쇼핑 천국

시암 파라곤 (Siam Paragon)이나 센트럴월드 (CentralWorld) 같은 북적거리는 부산한 거대 몰들부터 메이커 모조품들을 파는 길거리 상점들까지, 방콕은 정녕 쇼핑객의 낙원이지요. 현지인들에겐 "JJ"로 알려진 도시의 가장 유명한 시장인 짜뚜짝 주말 시장 (Chatuchak Weekend Market)은 6,000개가 넘는 상점들이 있으며 골동품과 보석류부터 빈티지 스타일 데님과 1급 예술품까지 판답니다.

Street course

길거리 코스

방콕은 훌륭한 레스토랑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국의 진정한 맛을 탐방하기 원한다면 길거리음식 반드시 먹어봐야 한답니다. 배탈이 나지 않으려면 주문 시 눈앞에서 바로 조리하는 음식들을 선택하고 미리 조리되어 온종일 방치되거나 데운 음식은 피하도록 합시다. 방콕의 최고의 길거리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 중 하나는 통로 (Thong Lor) BTS 역 근처의 수쿰윗 소이 38 (Sukhumvit Soi 38)이랍니다. 음식 가판대는 오후 5시부터 새벽 3시까지 열며 더 늦게 방문할 수록 더 붐비고 더 맛있어진답니다. 이 중에서도 반드시 시도해봐야 하는 가판대들은 완탄국수, 팟타이 그리고 아주 신선한 망고 찰밥이랍니다.

Kid stuff

어린이가 있다면

처음에 받게 되는 인상과는 달리 방콕은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기에 사실 훌륭한 곳입니다 - 방콕은 안전하고, 사람들은 친절하며 아이들은 이곳에서 체험해 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에 흥미를 보일 테니까요. 툭툭을 타는 것도 여기에 포함되겠죠. 아이들이 곧 흥미를 잃을 것 같다면 방콕 어린이 체험 박물관 (Bangkok Children's Discovery Museum)을 시도해 보세요. 이곳에는 서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전시들과 언어, 음악 그리고 과학에 관련된 게임들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닫기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