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ipt section containing code for Liveperson Chat Solution

퀸스타운 뉴질랜드

퀸스타운

왕관을 쓴 마을

뉴질랜드의 최상급 휴양 도시인 너무나도 아름답고 흥미가 있어 여름이든 겨울이든 세계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려들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이곳의 장관을 즐긴답니다. 산자락에 위치한 와카티푸 (Lake Wakatipu) 호숫가에 자리 잡고 있는 이 도시는 전율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겐 놀이터 같은 곳이지요 - 제트 보트, 번지점프, 등반 그리고 패러글라이딩 등을 이곳에서 시도할 수 있습니다. 겨울에 방문한다면 이곳에서 겨우 차로 30분 거리인 더 리멀카블즈 (The Remarkables)와 코로넷 정상 (Coronet Peak)이 제공하는 세계 최상급의 빙설 시설들을 통해 역시 최상급의 설상 유희를 즐길 수 있답니다. 여기에 일전 골드러시 마을이었던 클라이드 (Clyde) 그리고 애로타운 (Arrowtown)의 인접성 또 와나카 호수 (Lake Wanaka)와 호수 인근의 트레블 콘 (Treble Cone)과 칼도나 (Cardona)의 스키 리조트들, 굉장한 산악자전거 트랙, 송어와 연어 낚시, 하이킹 그리고 150km에 이르는 전망 철도자전거 루트를 더하면 관광객이 관광지에 원하는 그 어느 모든 것들을 갖추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물론 이 모든 것들이 도심에 있는 다량의 바, 펍, 커피숍, 레스토랑, 상점 그리고 호텔들을 탐방하기 전이라는 사실도 상기할 필요가 있지요.

여행 최적 시기

12월에서 3월까지는 덥고 긴 여름 시기인데 어떨 때는 섭씨 영상 30도까지 올라가는 때도 있습니다. 보통은 20도 전반에 머뭅니다. 겨울은 6월에서 8월이며 한 자릿수의 영상의 기온으로 떨어지며 운이 좋으면 영하로 떨어지는 때를 목격할 수도 있겠습니다. 습기는 보통의 수준이며 감당할 수준의 비가 내립니다.

스키 시기는 연례 6월 말에 열리는 겨울 축제 (Winter Festival)와 시작되는데 이때 군구와 스키 리조트들에 각종 축제 행사들이 10일 동안 열립니다. 인기가 매우 높으므로 이른 사전예약은 필수이겠습니다. 퀸스타운을 여름 초에 방문할 예정이라면 연례 12월 31일부터 시작해서 1월 내내 지속되는 썸머 데이즈 축제 (Summer Daze Festival)는 퀸스타운의 농업 유산을 기념하는 레이크 헤이즈 A and P 쇼 (Lake Hayes A and P Show)와 고급의 와인을 시음해 볼 수 있는 피노 누아 기념행사 (Pinot Noir Celebration)를 포함한답니다.

교통 정보

시내 업무중심지를 둘러보는데 걸어도 충분합니다. 그 외 지역을 둘러보려면 저렴하고 편한 커넥타버스 (Connectabus)를 이용하길 권합니다. 이 버스는 아침 일찍부터 저녁 늦게까지 운행하며 주요 호텔과 모텔들을 20분마다 운행합니다. 또 다른 방법은 자전거를 대여하여 호수와 내륙지역의 명소를 둘러볼 수 있겠습니다.

공항 정보

시내 업무중심지까지의 거리 8km
이동 소요시간 15분
택시 약 뉴질랜드 달러 35불
셔틀 슈퍼 셔틀(Super Shuttle)은 뉴질랜드 달러 20불부터
버스 커넥타버스 (Connectabus)가 15분마다 있습니다. 편도: 8불 (성인), 5불 (소아). 이동 소요시간은 25분 걸립니다.

즐길거리

Sky high

하늘 높이

퀸스타운의 모든 것을 한 번에 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카이라인 곤돌라 (Skyline Gondola)를 타고 밥스 피크 (Bob's Peak) 정상까지 가는 것이지요. 올라가면 와카티푸 호수를 가로질러 주변을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산과 그 밑의 도시의 숨 막히는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답니다.

The fast track

빠른 길

루지 썰매를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요? 곤돌라를 타는 요금까지 포함된 썰매 요금은 성인은 뉴질랜드 달러 39불 소아는 28불입니다. 퀸스타운 시보다 400m 높은 곳에서 하는 레지 번지 (Ledge Bungy, 절벽 번지)나 언덕 정상에서 탠덤 패러글라이딩 (tandem paragliding)을 시도해 보세요.

Steaming ahead

증기 크루즈

어른당 뉴질랜드 달러 55불이면 100년이나 된 증기 배인 TSS Earnslaw를 타고 90분 동안 와카티푸 호수 (Lake Wakatipu)를 가로질러 보세요. 학습적이면서도 느긋이 쉴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하겠지요. 옵션으로 여기에 가이드 동반 농장 투어, 승마 트레킹 (horse trekking), 바베큐 점심이나 저녁을 선택하여 맞춤형 투어를 완성할 수도 있겠습니다.

Good as gold

금만큼이나

19세기의 골드러시 탐광자들을 불러모으던 애로타운 (Arrowtown)은 이제 예스러운 마을이 되었습니다. 퀸스타운에서 겨우 20분 운전하면 나오는 이곳은 예술 및 공예, 바, 레스토랑, 야외 모험 회사들과 영화관이 있답니다.

Food for thought

일고의 양식

시내 업무 중심지를 돌아다니다 보면 샐 수 없는 바와 레스토랑에서 내놓는 특별 메뉴와 특별한 가격으로 어느 곳을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놓이게 되죠. 피자, 태국 음식, 멕시코 음식, 수제 맥주, 뉴질랜드 현지 생산 와인 그리고 그 외 생각할 수 있는 그 모든 음식과 주류를 이곳에선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세계적으로 명성 있는 뉴질랜드 햄버거 전문점 퍼그버거 (Fergburger)도 여기서 찾을 수 있답니다.

닫기
loading